커뮤니티
> 커뮤니티 > 뉴스와 이슈

뉴스와 이슈

제목 고용노동부, 전국 건설현장 안전특별감독 실시
화재, 폭발 사고 예방 위한 긴급 감독ㆍ점검



 
고용노동부가 이천 물류센터 건설현장 화재참사를 계기로 이번주 전국 건설현장에 대해 특별감독을 실시한다.

4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열린 ‘고용노동 위기대응 TF 대책회의 겸 이천 화재사고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고용부는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이천 물류센터 건설현장 화재 사고의 원인 조사와 함께 사고 사업장의 전반적인 안전관리 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금주 중에 특별감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 원청의 책임을 대폭 강화하는 산업안전보건법이 시행된 만큼, 이번 특별감독은 하청기업 뿐 아니라, 원청인 시공사를 대상으로 한다.

아울러 원청 시공사가 진행 중인 전국의 냉동ㆍ물류창고 건설 현장에 대해서도 감독을 벌인다.

또, 건설현장의 유사한 화재?폭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건설현장에 대한 긴급 감독?점검을 실시한다.

대부분 유증기 등 인화성 물질이 있거나 용접 작업 등을 수행하는 공정에서 대형 화재?폭발사고가 빈번한 만큼, 물류·냉동창고 건설 현장을 포함한 전국의 건설현장 중 50% 이상의 공정이 진행된 사업장을 전수 파악해 감독을 실시하고,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고용부는 그 밖에 화재·폭발 위험이 있는 건설현장에 대해서도 산업안전보건공단과 함께 패트롤 점검을 우선 실시하고, 관리가 부실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즉시 감독과 연계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전국의 기관장들께서는 긴장감을 가지고관할 건설현장에 대한 긴급 감독·점검이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관계부처?자치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유가족분들의 요청과 애로사항을 세심하게 파악하고 지원해 나가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용기자 hyong@
작성자 이태윤 등록일 2020-05-06 조회수 503